증인이 된다는 것, 제자로 산다는 것


제가 아이폰을 처음 사용하게 되었을 때는 사람들이 아직 아이폰을 잘 모를 때였습니다. 이 작은 기계의 놀라운 성능과 가능성에 매료되어 사람들에게 기회만 되면 아이폰에 대해서 얘기하던 때가 있었습니다. 신문, CD player, 녹음기, 나침반, 노트, 카메라, 손전등 등등의 작은 기기들은 다 집에 두고, 이 물건 한 가지만 들고 다니면 되는 새로운 세상이 열렸지요. 그래서 이 물건 좋다고 열심히 떠들곤 했는데, 어느 날은 이런 생각이 들더군요. ‘아, 내가 복음의 전도자가 아니라, 아이폰의 전도자가 되었구나!’ 이런 생각을 하게 된 순간 얼마나 창피했는지 모릅니다.

사람들은 자기가 좋아하는 물건, 음식, 건축, 관광지 등에 대해 열심히 얘기하곤 합니다. 그 물건, 그 음식, 그 관광지의 증인이 되는 겁니다. 소셜 미디어가 우리 삶에 자리잡은 이 시대, 그런 모습은 한결 더 심화되고 있습니다. 사람들은 너나 할 것 없이 자기가 먹어본 음식, 구입한 물건, 가본 곳에 대한 증인 되기에 바빠 보입니다.

그러다 보면 자연스레 자기를 따르는 follower들이 생기기 마련입니다. 증인되고 follower 만들고… 더 좋은 것 증인되면 follower들이 더 많아지니 신이 나기도 할 것 같습니다.

제자(disciple)이라는 말의 뜻이 follower라는 사실을 고려하면 2천 년 전에 씌여진 성경이 오늘 우리들의 삶에 어쩜 이렇게 잘 들어맞는지 모르겠습니다. 증인되고 뒤따르고, 뒤따르고 증인되고… 다만 그리스도인들은 따르는 것이 다릅니다. 교회는 세상에서 불려나온 사람들(에클레시아)들의 모임입니다. 세상 사람들 증거하는 거 증거하지 않고, 세상 사람들이 따르는 것 따르지 않고, 우리 주님을 증거하고, 우리 주님을 따르는 사람들이 모인 그 곳이 바로 교회인 것이지요.

‘세상에 이런 편리한 것이 있으니 써봐라’고 말하면 여러분은 그 물건의 증인이 되는 것입니다. 정보 전달이 나쁘다는 것은 아닙니다. 그 동기가 중요합니다. 우리들 모두 자식 자랑하고 싶은 마음들이 많은데, 자식 자랑하는 순간 우린 자녀의 증인 된 삶을 살게 됩니다. 내가 이룬 일들에 대해 자랑하고 싶은 마음도 많은데, 그러면 우리는 우리 자신의 증인이 됩니다.

누구의 증인이 되시겠습니까? 우리는 내 자식의 증인, 나 자신의 증인이 아니라, 예수 그리스도의 증인입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자랑하는 사람이 예수 그리스도의 증인입니다. 그래서 더 많은 사람들이 예수님을 따르게 하는 것이 ‘제자 삼는’ 일입니다. 예수님의 증인된 우리는 좋은 것이 있으면 그것을 만드신 하나님을 찬양합니다. 잘 되는 일이 있으면 축복 주신 하나님께 영광 돌립니다.

이젠 성경을 읽을 때 Facebook이나 Instagram 보듯이 읽어보십시오. “우와~ 예수님이 이런 데를 다 가셨네!” “우와! 여긴 도대체 어떤 곳인데 이렇게 신기한 일이 일어났을까?” 감탄과 감동으로 성경을 읽어야 합니다. 예수님께서 서신 곳에 서서, 예수님께서 말씀하신 것을 들으며, 예수님께서 머무신 곳에서, 함께 그 분과 함께 먹는 그런 모습으로 성경을 읽어야 합니다. 그리고 그것을 다른 사람들에게 얘기해 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