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물을 덮어주시는 사랑, 나도 따르겠습니다


인생을 살다보면 불편한 관계들이 생기기 마련입니다. 만나기 부담스러운 사람들, 우연히 만나는 것조차 피하고 싶은 사람들이 생기기도 합니다.

관계가 깨어졌기 때문입니다. 존중과 신뢰의 원칙이 깨어졌기 때문입니다. 관계가 깨어지는 것은 한 쪽이 먼저, 혹은 양 쪽이 함께 원칙을 어겼기 때문입니다. 관계에 담이 생긴 것이지요. 그러면 대개 한쪽이 다른 한쪽을, 아니면 서로가 서로를 정죄하며 피하게 됩니다.

사람들은 대개 이런 관계들을 회복하려고 노력하지 않습니다. 자존심이 허락하지 않습니다. 회복해야 할 가치도 느끼지 못합니다.

관계 회복의 노력은 그 관계 안에 사랑이 있을 때만 가능합니다. 부모와 자식 간의 관계가 깨지는 경우 대개 부모가 먼저 다가갑니다. 자식이 부모를 사랑하는 것보다 부모가 자식을 사랑하는 것이 더 크기 때문입니다. 부모는 이 관계의 벽을 허물기 위해 자존심도 버리고 다가갑니다. 오히려 더욱 성내고 자존심 세우려 드는 자녀 앞에서 자신을 바닥까지 낮추기도 합니다.

부모의 이런 모습은 하나님의 사랑을 우리가 닮았기 때문입니다. 아담과 하와가 하나님과의 약속을 어기고 관계를 깨뜨렸을 때, 죄 지은 인간이 가장 먼저 한 일은 깨어진 관계의 회복을 위한 노력이 아니라, 회피였습니다. 죄 때문에 갖게 된 부끄러움 때문입니다. 그런 그들에게 하나님께서 먼저 다가가셨습니다. 그래서 우리도 우리를 실망시키고 회피하는 자녀들에게 다가가는 것을 배웠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이 다가갑니다. 사랑하는 사람이 찾아갑니다.

우리 예수님께서 하신 일이 이것입니다. 당신과의 관계를 회복하자고 찾아와 대신 죄값을 치뤄 주셨습니다. 중간에 막힌 담을 자기 육체로 허물어 내시고, 우리의 허물은 당신의 사랑으로 덮으셨습니다.

성경은 하나님의 이런 사랑을 허물의 사함, 죄를 가림, 허물을 주머니에 봉하심, 죄악을 싸매 주심 등으로 표현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우리도 하나님의 사랑을 닮아, 서로의 허물을 덮어줄 것을 요구합니다. 허물을 덮어주는 사람은 사랑을 구하는 사람, 남의 허물을 거듭거듭 말하고 다니는 사람은 친한 친구들을 이간질하는 사람이기 때문입니다.

노아의 인생 말미에 이런 일이 있었습니다. 어느 날 노아가 술에 취해 잠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그는 벌거벗은 채로 잠이 들었습니다. 노아에게는 세 아들이 있었는데 그 중 함이라는 아들이 아버지의 장막에 들어왔다가 아버지의 모습을 보았습니다. 함은 나가서 형들에게 말합니다. “아버지가 벌거벗은 채로 잠이 들었네!”

그러자 형들은 겉옷을 어깨에 매고 뒷걸음질로 아버지의 장막 안에 들어가 아버지의 몸을 가려주고 나왔습니다. 아버지의 허물을 가려준 셈과 야벳은 아버지의 축복을 받았습니다.

이웃 사촌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멀리 살아 자주 만나지 못하게 되는 친척보다는 자주 보는 이웃이 정말 친척과 같다는 말입니다. 적어도 일 주일에 두 번 모든 성도들이 함께 만나는 호수교회에서는 주 안의 형제와 자매들이 나날이 가까워지는 모습들을 봅니다. 다만, 때론 보지 않았으면 하는 모습도 종종 목격하게 됩니다. 보여주고 싶지 않은 모습도 있습니다. 아이에게 화를 내는 모습, 부부가 다투는 모습, 집안이 지저분할 때도 있을 겁니다.

그러나 우리는 그런 허물들을 말하고 다니지 않습니다. 심지어 자기 가족에게도 함부로 말하지 않습니다. 이렇게 하는 것은 잘못을 용인한다는 뜻은 아닙니다. 특히 아이들이 잘못했을 때는 바로 그 일에 대해 직접적으로, 그러나 친절하게 설명해 줌으로써 아이들을 훈련시킵니다. 그러나 다른 사람에게 그 아이가 잘못한 것을 말하지 않습니다. 그 아이의 잘못은 곧 내 아이의 잘못으로 생각합니다.

허물을 덮는 것은 사랑의 표현입니다. 우리의 허물을 가려주시는 것은 주님의 사랑입니다. 우리도 주님의 사랑으로 서로의 허물을 가려주는 것이 마땅합니다. 이렇게 함으로써 우리의 관계는 회복되고 무르익어 나갑니다. 예수님의 사랑을 닮아갑니다.

호수교회 김철규 목사 드림

주는 내 허물을 주머니에 봉하시고 내 죄악을 싸매시나이다 (욥기 14:17)

Featured Posts
Recent Posts
Archive
Search By Tags
No tags yet.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ABOUT US

호수교회는 영혼 구원, 삶과 신앙의 공동체 건설을 목표로 설립된 새 교회입니다. 호수교회는 휴스턴 서쪽 케이티의 그랜드 레익스 / 싱코 랜치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ADDRESS

832-326-3703

6035 South Fry Road

Katy TX 77450

 

glkpc1@gmail.com

매주 보내드리는 칼럼을 받기 원하시는 분은 아래 이메일에 사인업 해주세요.
  • Grey Facebook Icon
  • Grey Google+ Icon
  • Grey Instagram Icon

© 2017 by 호수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