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reload

Recent Posts

잃어서 얻게 되는

July 5, 2020

1/10
Please reload

Featured Posts

갈라진 마음을 모으십시오

July 3, 2019

 

맨하탄에서 작은 사업체를 경영하고 있던 어떤 사람이 하루는 신문에서 미국 회사들의 주식이 거품이 심하다는 기사를 읽었습니다. 이 사람은 이 기사를 유난히도 민감하게 받아들였고, 무언가 조치를 취해야 하겠다고 생각하여 바로 은행을 찾아갑니다. 텔러를 만나고 매니저를 만나서는 자기가 가진 주식을 팔아 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은행 매니저는 그러지 말고 시장 상황이 좋으니 조금 기다리라고 충고했습니다. 아마 그가 자신의 주장을 관철하려 했으면 은행에서는 그가 원하는대로 해주었을 겁니다.하지만 이 사람은 은행에서 자기 요구를 관철하는 대신, 거리로 나가 이 은행 매니저가 자기 주식을 팔지 못하게 했다고 거짓된 소문을 퍼트렸습니다. 이 사람의 말은 꼬리에 꼬리를 물고 퍼져 그 날 그 지점에는 25,000에서 삼만 명의 사람들이 예금을 출금하기 위해 나타났고, 그 은행은 그 다음 날 문을 닫아야 했습니다. 이 파장은 곧 다른 은행들로 이어져, 망하는 은행들에 이어 일반 회사들도 곧 망하기 시작했습니다. 소설 같은 이 이야기가 바로 1929년 Black Tuesday와 세계적인 경제 대공황의 시작이었습니다. 물론 당시 미국 경제 구조가 튼튼하지 못했습니다. 시가 총액이 회사 가치의 60배에 달하는 회사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가 퍼트린 악소문이 아니었다면 수많은 사람들을 굶주림과 죽음으로 몰아간 대공황을 미국과 세계는 경험하지 않았을지도 모릅니다.

 

학자들은 경제 공황 이전과 공황 이후의 차이를 시장에 대한 신뢰의 여부로 설명합니다. 시장에 대한 신뢰가 있으면 경제 호황, 그것이 없으면 불황이 되는 것이지요. 우리가 지금 은행에 돈을 넣어두고 있는 것은 은행이 망하지 않을 것이라는 신뢰가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그 신뢰가 사라지는 순간, 그 누구도 은행에 돈을 맡기지 않게 되고, 경제는 굴러갈 수 없