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이, 사람 살리는 사람되는 몇 가지 방법


한국에서는 다들 서울대 의대만 가려고 합니다. 과학고를 나와도 서울대 의대, 강남의 좋은 고등학교 아이들도 서울대 의대가 목표라는 겁니다. 아마도 의사가 돈도 많이 벌고 사회적 존경을 받기 때문일 겁니다. 사실 사람을 살리는 숭고한 직업이긴 합니다. 그러나 사람을 살리는 숭고한 직업이어서 이 길을 택하는 학생들은 그리 많지 않아 보입니다.

사실 사람을 살리는 데에는 좀 더 효과적인 방법들이 있습니다. 보스턴에서 공부할 때 생활을 위해 늘 일을 해야 했습니다. 그 때 했던 일 중의 한 가지는 KBS 현지 코디네이터였습니다. 한국에서 기자들이 취재를 올 일이 있으면 취재를 위한 물밑 작업과 취재 진행을 돕고 인터뷰 대상자를 섭외하고 통역을 해줘야 하는, 많은 에너지가 소모되는 일이었습니다. 특별히 기자들이 미국 생활 경험이 없는 경우는 하나부터 열까지 챙겨줘야 하는 만만치 않은 일이었습니다. 그 때 제가 처음 취재를 진행한 것이 마이크로 파이낸스와 사회적 기업이었습니다. 돈 벌기 위해서 사업하는 것이 아니라 일자리 만들어 주고 월급 주기 위해 기업을 시작하는 새로운 개념이었습니다. 당시 멕시코에서 저소득층에게 돈을 빌려주어 자립하게 하는 투자 은행을 경영하던 Michael Chu라는 하바드 비즈니스 스쿨 교수를 인터뷰하고, 적은 금액의 투자를 통해 새로운 삶을 살게 된 사람들의 이야기를 취재했습니다. 사회적 기업으로 시작된 버몬트 주의 Ben & Jerry Ice Cream공장에도 방문해서 취재했습니다. 사회적 기업이 지역 주민을 위해 일거리를 주어 돈을 벌게 해주면 그 가족은 먹고 살게 됩니다. 사람을 살리는 일입니다. 어떻게 보면 사회적 기업가들은 의사보다 낫습니다.

그런데 사회적 기업가보다 더 효과적으로 사람을 살리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예를 들어 콜럼비아 대학교의 Jeffrey Sachs라는 교수는 볼리비아의 독재정치가 끝나가던 1985년 그 나라의 경제 고문으로 초대를 받습니다. 그 당시 이 나라는 독재정치로부터 민주주의로 나아가던 중이었습니다. 이 불안한 정국 속에서 이 나라의 물가 상승률은 하루에 14,000%에 달하기도 했습니다. $1하던 과자 한 봉지가 $140이 된 것입니다. $10 하던 쌀 한 봉지가 $1400로 뛴 것입니다. 그런데 이 나라의 경제 재건의 기본 계획을 세운 Jeffrey Sachs 교수는, 신기하게도 이 나라의 이 심각한 인플레이션을 완벽에 가까울 정도로 잡아냅니다. 현재 우리는 인플레이션과 기타 경제 문제로 인한 베네수엘라 국민들의 고통스런 현실을 목격하고 있습니다만, 경제가 이렇게 되면 실제로 수많은 사람들이 죽게 됩니다. 병원에 갈 수 없어 죽고, 냉난방이 안되어 죽고, 사고 나도 처리해 줄 경찰과 응급 서비스가 없으니 죽고, 먹을 것이 없어 죽습니다. 그래서 이 사람 Jeffrey Sachs 교수의 이런 기여는 실제로 수많은 사람을 살리는 결과를 가져옵니다. 이 사람은 이어 동유럽과 아프리카 각 나라의 경제 고문으로 초청을 받습니다. 아프리카에서는 잠 잘 때 쓰는 모기장의 보급을 위해 크게 노력하고 기여했는데 말라리아 때문입니다. 전세계적으로 백만 명 이상의 사람들이 매년 말라리아로 죽어갑니다. 아프리카는 말라리아의 치료와 뒷처리 때문에 그 가난한 나라들이 매년 $12 Billion을 씁니다. 이 사람 Jeffrey Sachs는 말라리아의 퇴치를 위해서도 크게 기여했으니 지금까지, 또 앞으로 수백만 명의 생명을 살리고 있는 셈입니다.

Jimmy Carter 대통령은 자신이 세운 Carter Center를 통해 아프리카에서 Elephant’s Leg라고 불리는 질병을 완전히 제거한 것으로 유명합니다. 다리에 파고드는 기생충 때문에 생기는 병입니다. River Blind라는 병도 거의 없앴습니다. 파리 때문에 생기는, 시력을 잃게 되는 병입니다. 지미 카터 대통령도 이렇게 수많은 사람을 살리는 사람입니다.

사람을 살리는 것은 의사만 하는 것이 아닙니다. 사회적 기업가도, 경제학자도, 정치가도 할 수 있습니다. 그러니 우리 아이에게, ‘사람 살리는 일이라 좋으니 의사하라’는 말 보다는 다양한 옵션을 보여주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기쁨과 열정으로 일할 수 있는 분야를 찾으면 됩니다. 우리 아이, 자기도 살고 남도 살리는 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