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ease reload

Recent Posts

혼란스런 세상 속에서 오히려 천국을 살아갑니다

March 30, 2020

1/10
Please reload

Featured Posts

두려움 절망 용기 희망

October 14, 2018

 

“절규” (The Scream, 1893)이라는 유명한 작품을 남긴 노르웨이의 화가 에드바르 뭉크는 어느 날 노르웨이의 수도 오슬로 교외에서 산책하다가 엄청난 공포를 경험합니다:  “해 질 무렵 두 친구와 산책하고 있을 때였다. 하늘이 갑자기 핏빛으로 변했다. 나는 말할 수 없는 피로감으로 걷기를 멈추고 난간에 기대어 섰다… 자연이 엄청난 소리로 끝없이 비명을 지르고 있었다.”

 

공황 장애입니다. 공황 장애는 심장이 터지도록 빨리 뛰고 가슴이 답답하며 숨이 차고 땀이 나는 등 신체 증상과 더불어 죽음에 이를 것 같은 극도의 공포 증세를 경험하는 질환입니다.  제가 아는 어떤 분은 운전 중에 자꾸만 공황 장애가 와서 운전 자체를 최대한 회피하는 경우를 본 적이 있습니다. 공황 장애를 경험한 분들이 호소하는 가장 큰 두려움은 언제 다시 공황 상태가 찾아올지 모른다는 것입니다. 공황 장애라는 극도의 두려움이 또 다른 두려움을 가져옵니다. 불안이 불안을 낳습니다.

 

인간은 공포, 두려움, 불안을 모아 절망으로 이끌어 가는 탁월한 능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온갖 종류의 두려움들을 모으고 모아 절망의 길을 선택하는 사람들도 참 많습니다. 사실 근본적인 해결이 힘든 절망입니다. 존재론적 절망이지요. 물론 우리 인간은 두려움과 불안을 가질 만한 이유가 있습니다. 인식하지 못하거나 잊어버릴 뿐, 우리 인간에게는 절망해야만 할 이유가 있습니다. 아무리 둘러보아도 자기 자신에게서는 희망을 가질 만한 이유가 없기 때문입니다. 아무리 내 안을 살펴보아도 죄로 가득 차 있기 때문입니다. “오호라 나는 곤고한 사람이로다. 이 사망의 몸에서 누가 건져내랴!” (What a wretched man I am! Who will rescue me from this body of death?)

 

예수님의 사역 당시 이 죄 문제에 대해 가장 민감했던 사람들은 바로 세리와 창기들이었습니다. 그들의 죄는 드러난 죄였기 때문에 자신도 알고 남들도 아는 죄인들이었습니다. 그들은 죄를 짓고 살면서도 어쩔 수 없는 자신의 상태에 대해 무기력하게 반응할 수밖에 없었고, 절망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러니 “기뻐하고 즐거워하라 천국이 가까웠느니라”라고 선포하시는 예수님의 선언이 반가울 수밖에 없었지요. 그들은 예수님을 사역을 경험하며 자신들도 용서의 은혜를 입게 되었다는 사실을 배우고, 천국에 갈 수 있다는 소망을 얻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절망의 경험은 드러난 죄인들만 경험했던 것이 아닙니다. 성경에는 두렵고 절망스런 상황에서 하나님의 위로를 받게 된 위대한 사람들의 이야기가 많습니다. 아브라함, 야곱, 여호수아, 다니엘, 바울, 마리아는 모두 공포에 사로잡혀 절망했던 사람입니다. 하나님께서는 당신이 선택하신 사람들을 때론 공포스런 상황으로 몰아가셨습니다. 하지만 그들을 홀로 두지 않고 두려움을 이겨내라 격려하셨습니다.

 

더불어 성경은 우리가 왜 용기를 내고 희망을 가질 수 있는지에 대해 가르쳐 줍니다. 내 자신을 보면 답이 안 나오니 눈을 들어 하늘로부터 오는 소망을 발견하라고 제시합니다. 그걸 우리는 복음이라 부릅니다. 예수님의 죽음과 부활이라 일컫습니다.

 

호수교회 김철규 목사 드림

6035 S. Fry Rd. Katy 7450

주일예배 오후 2시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Follow Us

I'm busy working on my blog posts. Watch this space!

Please reload

Search By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