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종하는 사람이 하찮게 여기는 이것 What obedient people disregard


인기가 곧 돈이 되는 세상입니다. 그렇지 않아도 칭찬이나 비난에 민감한 것이 인간인데 소셜 미디어와 경제적 이익의 가능성이 인기에대한 사람들의 목마름을 부추깁니다. 내가 가진 지식과 정보가 다른 사람들에게 유익을 끼칠 수 있다면 많이 알리는 것도 좋겠지요. 그러나 인기가 옳고 그름의 잣대처럼 여겨져 가는 세상의 풍토는 안타깝습니다.

예수님께서 소셜 미디어가 있는 시대에 사셨다면—대박 났을 겁니다. 그 어느 누구도 비교할 수 없이 수많은 팔로워들이 생겼을 겁니다. 하지만 예수님의 반응은 우리의 기대를 완전히 벗어납니다.

회당장의 딸이 죽었다는 소식에 예수님은 그 아이를 찾아가 손을 잡아 일으키면서 “달리다굼—소녀야 일어나라!”고 말씀하시며 살려주셨습니다. 그 부모가 매우 놀랐습니다. 하지만 예수님은 아무에게도 말하지 말라고 말씀하셨습니다.

두 명의 맹인이 예수님을 따라오며 “다윗의 자손이여 우리를 불쌍히 여기소서”라고 외치며 간청했습니다. 예수님은 그들에게 “너희 믿음대로 될지


어다”라고 말씀하시며 고쳐주셨습니다. 하지만 그들에게도 치유에 대해 말하고 다니지 말라고 당부하셨습니다.

갈릴리 호수가에서 귀먹고 말 더듬는 자를 고쳐주셨습니다. 예수님은 그들에게 경고하사 아무에게도 알리지 말라 말씀하셨지만, 경고하실수록 그들은 더욱 널리 전파했습니다.

하지만 요한이 제자 둘을 보내어 예수님께 물었을 때는 달랐습니다:



요한이 제자 둘을 불러 주께 보내어 이르되 오실 그이가 당신이오니이까 우리가 다른 이를 기다리오리이까… 예수께서 대답하여이르시되 너희가 가서 보고 들은 것을 요한에게 알리되 맹인이 보며 걷는 사람이 걸으며 나병환자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