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종하는 사람이 하찮게 여기는 이것 What obedient people disregard


인기가 곧 돈이 되는 세상입니다. 그렇지 않아도 칭찬이나 비난에 민감한 것이 인간인데 소셜 미디어와 경제적 이익의 가능성이 인기에대한 사람들의 목마름을 부추깁니다. 내가 가진 지식과 정보가 다른 사람들에게 유익을 끼칠 수 있다면 많이 알리는 것도 좋겠지요. 그러나 인기가 옳고 그름의 잣대처럼 여겨져 가는 세상의 풍토는 안타깝습니다.

예수님께서 소셜 미디어가 있는 시대에 사셨다면—대박 났을 겁니다. 그 어느 누구도 비교할 수 없이 수많은 팔로워들이 생겼을 겁니다. 하지만 예수님의 반응은 우리의 기대를 완전히 벗어납니다.

회당장의 딸이 죽었다는 소식에 예수님은 그 아이를 찾아가 손을 잡아 일으키면서 “달리다굼—소녀야 일어나라!”고 말씀하시며 살려주셨습니다. 그 부모가 매우 놀랐습니다. 하지만 예수님은 아무에게도 말하지 말라고 말씀하셨습니다.

두 명의 맹인이 예수님을 따라오며 “다윗의 자손이여 우리를 불쌍히 여기소서”라고 외치며 간청했습니다. 예수님은 그들에게 “너희 믿음대로 될지


어다”라고 말씀하시며 고쳐주셨습니다. 하지만 그들에게도 치유에 대해 말하고 다니지 말라고 당부하셨습니다.

갈릴리 호수가에서 귀먹고 말 더듬는 자를 고쳐주셨습니다. 예수님은 그들에게 경고하사 아무에게도 알리지 말라 말씀하셨지만, 경고하실수록 그들은 더욱 널리 전파했습니다.

하지만 요한이 제자 둘을 보내어 예수님께 물었을 때는 달랐습니다:



요한이 제자 둘을 불러 주께 보내어 이르되 오실 그이가 당신이오니이까 우리가 다른 이를 기다리오리이까… 예수께서 대답하여이르시되 너희가 가서 보고 들은 것을 요한에게 알리되 맹인이 보며 걷는 사람이 걸으며 나병환자가 깨끗함을 받으며 귀먹은 사람이들으며 죽은 자가 살아나며 가난한 자에게 복음이 전파된다 하라 (누가복음 7:19-22).

예수님은 알리라고 말씀하셨습니다. 바로 기적(miracles)과 표적(signs)의 차이입니다. 기적을 보고 몰려드는 사람들은 피하셨지만 당신이 예언의 성취자, 하나님의 아들, 온 세상의 구주이심은 널리 알리기 원하셨습니다.

세상 왕과 하늘의 왕 예수 그리스도는 여기서 차이가 납니다. 인기를 추구하는 세상 사람들과 영혼 구원의 목적을 추구하신 예수님의 차이입니다. “나를 위하는가 아버지의 뜻을 구하는가;

나를 높이려는가 아버지를 높이려는가?” 이 질문들에 대한 답에 따라 우리는 교만한 자가 되기도 하고 순종의 사람이 되기도 합니다.

사람들의 칭찬에 들뜨거나 목말라하지 않을 수 있습니까?

사람들의 비난에 연연해하거나 주눅들지 않을 수 있습니까?

인기보다 하나님의 뜻이 더 중요합니까?

예라고 대답할 수 있다면 순종을 향한 여정에 조금 더 가까워진 것입니다.

예수님을 소개하고 함께 따르는

호수교회 김철규 목사 드림

Featur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