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교회의 영성

호수교회가 이제 세 살이 되었습니다. 제가 지난 3년 개척교회에서 목회를 하면서 배운 교훈들 중 하나는 목사라는 직분에 대한 저의 생각이 바뀌었다는 것입니다. 제가 자라면서 경험했던 목사님들은 대부분 목회와 개인의 삶을 철저히 구별하시는 분들이었습니다. 목사님들은 근엄했고, 사람들은 그런 목사님들을 존경하고 어려워했습니다. 목사님을 개인적인 자리에서 볼 기회도 많지 않았습니다. 목사님들은 예배를 인도하고, 성경 공부 가르치고, 심방하는 일 외에는 성도들과 함께 하지 않았습니다. 목사님은 늘 대접받는 분이었고 윗자리에 앉는 분들이었습니다. 저도 목사님들을 그렇게 대접했습니다. 그러다가 제가 목사가 되었습니다. 배울만큼 배웠고 경험도 많은 편이라 대접받기를 원했습니다. 저도 이젠 대접받을 차례가 되었다고 생각했습니다. 대접받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했습니다. 대접해주지 않으면 기분 나빴습니다. 그러다가 교회를 개척하게 되었습니다. 일손이 부족하고 사람들을 섬겨야 하는 자리에 있게 되었습니다. 처음엔 쉽지 않았습니다. 워낙에 일하면서 자란지라 섬기는 일이 힘들진 않았는데, 교회가 작으니까 사람도 작게 보는구나 생각하게 만드는 일이 여러 번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런 경험들이 저로 하여금 쓴 뿌리를 갖게 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저는 복음의 의미와 현실의 교회 간의 거리를 조금씩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제자들의 발을 씻어주시던 예수님의 모습을

불평하지 않고 기다린다는 것

가지 말아야 할 곳에 갔던 적이 있으십니까? 만나지 말아야 할 사람을 만나 후회한 적이 있으십니까? 욕심 내어 투자한 것을 잃어본 경험 있으십니까? 하지 말아야 할 것을 했기 때문에 겪게 되는 어려움들입니다. 차라리 하지 않고 가만히 있었더라면 훨씬 좋았을 경우들이지요. 반면 요즘에는 어떠십니까? 무기력한 느낌, 많이 경험하고 계시죠? 하지만 해야 할 것을 하지 않고 있다는 죄책감은 오히려 더 사라지는 것도 경험하지 않으십니까? 나만 안하는 게 아니고 다들 안하니 오히려 편안한 점도 있으시지요? 사실 이 팬데믹 시대의 환경은 우리로 하여금 중요한 영적 교훈을 배우게 합니다. 무언가 열심히 하지 않고 기다리며 사는 것도 어떤 점에선 괜찮구나 하는 것입니다. 성경에 나오는 위대한 사람의 공통점 중의 하나가 바로 이것입니다. 불필요한 일을, 내가 할 수 없는 일을, 해서는 안되는 일들을 하지 않고 기다리는 시간을 가졌다는 점입니다. 요셉과 모세와 다윗이 했던 훈련입니다. 해야 할 것을 어떻게 하는지 배우는 것도 중요하지만 하지 않고 기다려야 할 때를 분별하는 지혜도 중요합니다. 이런 점에서 우리의 믿음 성장 단계는 이렇게 요약해 봅시다: 해야 할 일을 하지 못하는 사람 하지 말아야 할 일을 하는 사람 해야 할 일을 하는 사람 하지 말아야 할 일을 안하는 사람 어느 단계에 위치하고 계십니까? 이번 기회에 한 단계 올라갑니다. 예수님을 소개하

우리 모두 서로에게 엄마와 같다면

인간 관계가 깨어질 경우 여러 가지 이유가 있을 수 있지만, 그 중 가장 중요한 이유는 자신의 권리 주장(sense of entitlement) 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그 사람, 어떻게 나한테 이럴 수가 있지?”라고 생각하는 순간 기분이 나빠지고, 또 그렇게 말하는 순간 관계가 깨어질 가능성이 많습니다. 나의 기대와 상대방의 행동이 다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자존심이 상했다고 생각하면 돌이키기 힘들어집니다. 하지만 어머니는 그렇지 않습니다. 어머니의 사랑이 아름다운 이유 중의 하나는 자녀에 대해 자신의 권리를 주장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수많은 희생과 헌신을 하면서도, 그렇게 주고 또 주면서도 “네가 어떻게 나한테 이럴 수 있어?”라고 말하지 않습니다. 엄마의 훌륭한 점은 여기서 그치지 않습니다. 엄마는 늘 자녀의 흠이나 단점을 자신의 문제로 받아들입니다. 저의 어머니는 저의 흠을 늘 자신의 흠으로 생각하시면 안타까워하셨습니다. 어머니에게 나의 흠은 곧 그 분의 흠이 되었지요. 그래서 저는 어머니 앞에서 나의 단점과 약점도 보여줄 수 있었습니다. 더불어 어머니는 우리를 늘 응원하는 분입니다. 내가 잘 되면 함께 기뻐하고, 힘든 상황에 있을 때 함께 아파해 주는 사람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어디에나 있을 수 없기 때문에 어머니를 만드셨다’는 유태인 격언이 있습니다. 좋은 말이지만, 신학적으로 수정할 필요가 있습니다. “하나님은 어디에

이렇게 기도하십시오

고대 유대인들 중에는 회당 입구에서, 거리에서, 사람들이 많이 지나는 곳에서 기도를 하는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중세 유럽에서는 로마 라테란 성당에 있는 Scala Sancta, 혹은 빌라도의 계단라고 불리는 스물 여덟개의 계단을 주기도문을 외우면서 손과 무릎으로 오르내리면 연옥에서의 형벌이 감해진다고 가르쳤던 때가 있었습니다. 사람들은 피가 날 때까지, 아니 살점이 떨어지고 뼈가 드러날 때까지 거기서 기도했다고 합니다. 오늘날 한국에서는 다른 사람에게 질새라 목청 높여 기도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저도 그랬습니다… 다 사람들에게 보이기 위한 기도입니다. 내면의 진실함이 결여된 기도입니다. 하나님과의 관계는 무시하고 드리는 기도입니다. 예수님은 우리에게 골방에 가서 기도하라고 가르치셨습니다. 골방이란 그리스어로 타메이온이라고 씌여 있는데 '자르다'는 뜻을 가진 '템노'라는 단어와 '청지기'란 뜻의 '타미아스'라는 단어의 합성어입니다. 즉 골방이란 ‘세상과 단절된 곳, 그러나 하나님과 (청지기로서의) 내가 함께 일하는 곳’을 의미합니다. 이 골방에서 우리는 하나님과의 깊은 교제를 즐길 수 있습니다. 연인들은 아마도 다른 사람의 방해를 받지 않는 공간으로 가고 싶어하리라 생각합니다. 오직 그 사람에게만 집중하기 위해서이지요. 기도도 마찬가지입니다. 하나님과의 독점적인 교제가 필요합니다. 그곳에서 우리는 기쁨을 찾습니다. 원하는 것을 얻어내

내 영혼은 만족합니다

젊은 나이에 수많은 승리를 이끌며 영웅이 된 알렉산더 대왕이 철학자 디오게네스의 명성을 듣고 찾아갔습니다. 가난하게 살아가던 디오게네스의 모습을 보며 그를 위해 뭐든 다 해줄 수 있다고 믿었던 알렉산더 대왕이 자신 있게 그에게 물었습니다: “소원이 있으면 말해 보시오. 내가 다 들어주리이다.” 디오게네스는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네 있습니다. 당신이 내 햇볕을 가리고 섰으니 좀 비켜 서주시오.” 여기까지가 유명합니다. 그러나 그 뒷얘기가 더 있습니다. 알렉산더 대왕은 디오게네스를 만난 뒤 이렇게 말했다고 합니다: “내가 알렉산더가 아니었다면 디오게네스가 되었을 것이다.” 디오게네스에게도 한 가지 얘기가 더 있습니다. 알렉산더 대왕이 떠난 후 형편없는 음식을 먹고 있는 디오게네스에게 그의 친구가 이렇게 말했습니다: “자네, 알렉산더 대왕에게 조금만 아첨을 했다면 이런 거 먹고 살지 않아도 됐을텐데 말이야.” 그 친구의 말을 듣고 디오게네스가 이렇게 대답합니다: “이런 거 먹을 줄 알면 알렉산더 같은 사람에게 굽실거리지 않아도 될텐데 말이야.” 변변찮은 음식을 먹고 작은 통 안에 살면서도 자족할 줄 알았던 디오게네스의 말은 ‘자족함을 배워야 한다’고 가르쳤던 오늘 사도 바울의 가르침과 상통합니다. 자족을 가르치던 바울이 빌립보 교회에 편지를 쓴 곳은 감옥이었습니다. 고대의 감옥은 음식도, 위생도, 인권에 대한 존중도 열악했음을 상상하기

Featured Posts
Recent Posts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ABOUT US

호수교회는 영혼 구원, 삶과 신앙의 공동체 건설을 목표로 설립된 새 교회입니다. 호수교회는 휴스턴 서쪽 케이티의 그랜드 레익스 / 싱코 랜치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ADDRESS

832-326-3703

6035 South Fry Road

Katy TX 77450

 

glkpc1@gmail.com

매주 보내드리는 칼럼을 받기 원하시는 분은 아래 이메일에 사인업 해주세요.
  • Grey Facebook Icon
  • Grey Google+ Icon
  • Grey Instagram Icon

© 2017 by 호수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