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전은 고난을 초대합니다

역사를 돌아보면 인간 역사의 중요한 거점마다 사회와 역사를 크게 바꿔 온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유럽 사회에 아메리카 대륙을 소개한 콜럼버스, 비행기를 발명한 라이트 형제, 라듐을 발견한 마리 퀴리, 전기와 전구를 발견해서 수많은 가정과 밤거리를 밝혀준 토마스 에디슨, 모델 T를 생산하여 모든 사람들이 자동차를 소유하는 것이 가능케 만들어낸 헨리 포드, 흑인 아이와 백인 아이가 함께 손잡고 뛰노는 평등한 세상을 꿈꾸었던 마틴 루터 킹 주니어, 개인용 컴퓨터 시대를 열어낸 빌 게이츠에 이르기까지 역사의 구석구석에는 오늘 우리 삶을 크게 향상시킨 탁월한 사람들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더불어 미국의 노예 제도를 철폐한 링컨 대통령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하지만 링컨 대통령이 노예 제도를 철폐하기 위해 남북 전쟁을 시작한 것이 아닙니다. 나라의 분열을 막기 위해 전쟁을 시작했고, 남부군의 전력을 약화시키기 위해 노예 해방을 선언했습니다. 링컨의 노예 해방 선언 때문에 당장 자유인이 된 사람은 한 사람도 없었습니다. 하지만 링컨의 노예 해방 선언은 수백 만 흑인들의 마음과 상상력을 사로잡았습니다. ‘우리는 자유다! 대통령이 말했다! 우리도 자유인들이다!’ 흑인들은 이렇게 소리치며 북군과 함께 전쟁에 참전했고, 승리에 기여했습니다. 비전의 사람들은, 그러나 많은 도전과 고통을 경험합니다. 남북 전쟁을 이끌건 링컨 대통령의 고뇌는 익히

내가 가진 것으로 충분합니다

깨끗한 물이 흔하지 않던 시대를 살던 로마인들은 그들에게 일상적인 음료수였던 포도주를 납으로 만들어진 잔에 부어 마시곤 했습니다. 오랜 기간 납잔에 포도주를 마신 이들에게 어떤 일이 생겼을지 추측하기는 어렵지 않습니다. 지식의 부재가 그들의 삶에 고통을 가져온 것이지요. 과연 지식이 중요합니다. 바른 지식을 갖는 것이 중요합니다. 사실 역사 속에서 잘못된 지식이 사람을 해롭게 했던 예들은 무수히 많이 찾아볼 수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끊임없이 배우고, 연구하고, 가르칩니다. 하나님에 대한 지식도 배우고 연구하고 가르쳐야 합니다. 다만 하나님에 관한 지식이 세상의 지식과 배치될 때가 있습니다. 예를 들어 세상은 내가 가서 사람들의 마음을 얻어야 한다고 말합니다. 그래서 네트워킹에 신경 쓰고 내게 필요한 사람들, 나를 인정해 줄 사람들을 찾는데 열을 올립니다. 그러나 성경은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것이 하나님이라고 가르칩니다. 또 세상은 내가 더 많은 돈을 가져야 한다고 말합니다. 사실 내가 가진 돈이 내게 충분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아직 만나보지 못했습니다. 사람들은 늘 자신이 현재 가진 것보다 조금 더 갖기를 원하고, 통계적으로는 자신의 현재 수입보다 10% 더 벌기를 원한다고 합니다. 하지만 성경은 이런 태도를 정면으로 반박합니다. 예수님은 하나님 앞에 작은 동전 두 개를 드린 과부에게 가장 많은 헌금을 냈다고 말씀하셨습니다. 모

의지의 삶, 축복의 삶

의지할 만한 것은 자신의 힘이다 승리는 가장 끈기 있는 사람에게 돌아간다 ‘불가능은 어리석은 사람들의 사전에만 나오는 단어다’ (Impossible is a word to be found only in the dictionaries of fools.) 자신의 성취가 절정에 이르렀을 때, 나폴레옹은 이런 말들을 서슴지 않았습니다. 인간은 늘 의지를 얘기합니다. 요즘 교육의 화두도 끈기(grit)입니다. 잘 계획하고, 지혜롭게 일을 진행하며, 끈기 있기 참으면 성공한다는 것이지요. 하지만 인생이 의지만 가지고 되어지지 않는다는 것, 내가 노력한다고 문제가 다 해결되는 것이 아니라는 것, 내가 똑똑하다고 다 성공하는 것은 아니라는 것은 우리들 모두 경험해 보았습니다. 내 힘과 의지로 되지 않는 일이 너무 많고, 앞에 놓인 장애물이 산과 갔을 때가 많습니다. 반면 우리 인생에는 우리가 예상하지 못한, 우리가 노력해서 얻지 않은 축복들도 종종 주어집니다. 안 좋은 일인 줄 알았는데 기회가 되는 경우도 많습니다. 사실 제가 목회자가 되는 축복을 받게 된 것도 허리케인 카트리나를 만나면서 갖게 된 소명의 확인 때문이었습니다. 풍랑이 축복이 되었지요. 교회 개척 이후에도 허리케인을 통해 축복을 받았습니다. 교회를 개척하면서 준비한 것이라곤 사임 일년 전부터 예배당을 빌릴 수 있는지 여러 교회들을 찾아가 본 것 밖엔 없습니다. 그래서 처음엔 사실 많

믿음의 정중동(靜中動) 동중정(動中靜)

중국 명나라의 홍자성이라는 사람이 쓴 채근담이라는 책에 보면 정중동(靜中動) 동중정( 動中靜)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정중동이라 함은 ‘표면적으로는 조용해 보이지만 내면적으로는 부단히 움직이고 있음’을 뜻합니다. 하얀 백조가 우아하게 물 위를 미끄러지고 있지만 사실 물 아래로 보이지 않는 두 발은 부단하게 움직이고 있는 상황과 같다고 하겠습니다. 김연아 선수가 아름답게 얼음 위에서 환상적인 연기를 펼치고 있을 때, 보는 우리들의 눈에는 그저 그녀의 모습이 우아할 뿐이나 그 선수의 내면에서는 완벽함을 향한 처절한 분투가 벌어지고 있음을 생각하기 어렵지 않습니다. 나무의 모습도 그와 같습니다. 겉으로는 아무런 변화가 없어 보이는 듯하나 그 뿌리는 사방으로 뻗어 나가고 그 가지에서는 쉴 새 없이 잎사귀들이 돋아나며, 그 잎사귀에서는 엄청난 양의 양분들이 광합성을 통해 만들어져 다시 뿌리와 꽃과 열매로 보내집니다. 성난 파도 속에서 주무시던 예수님의 이야기를 보며 정중동을 떠올려봅니다. 폭풍 속에서 죽은 듯 주무실 수 있다는 것은 그만큼 그 분의 삶이 고단했다는 의미일 겁니다. 하지만 죽은 듯 잠들어 있는 그 분에게는 그 누구도 막을 수 없는 엄청난 힘이 있었습니다. 반면 있는 힘껏 노를 저었지만 풍랑에 대항하여 아무 것도 할 수 없었던 제자들의 모습은 동중정 (‘겉으로는 움직이나 속으로는 움직임이 없음’)이라 부를 수

Featured Posts
Recent Posts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ABOUT US

호수교회는 영혼 구원, 삶과 신앙의 공동체 건설을 목표로 설립된 새 교회입니다. 호수교회는 휴스턴 서쪽 케이티의 그랜드 레익스 / 싱코 랜치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ADDRESS

832-326-3703

6035 South Fry Road

Katy TX 77450

 

glkpc1@gmail.com

매주 보내드리는 칼럼을 받기 원하시는 분은 아래 이메일에 사인업 해주세요.
  • Grey Facebook Icon
  • Grey Google+ Icon
  • Grey Instagram Icon

© 2017 by 호수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