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인이 된다는 것, 제자로 산다는 것

제가 아이폰을 처음 사용하게 되었을 때는 사람들이 아직 아이폰을 잘 모를 때였습니다. 이 작은 기계의 놀라운 성능과 가능성에 매료되어 사람들에게 기회만 되면 아이폰에 대해서 얘기하던 때가 있었습니다. 신문, CD player, 녹음기, 나침반, 노트, 카메라, 손전등 등등의 작은 기기들은 다 집에 두고, 이 물건 한 가지만 들고 다니면 되는 새로운 세상이 열렸지요. 그래서 이 물건 좋다고 열심히 떠들곤 했는데, 어느 날은 이런 생각이 들더군요. ‘아, 내가 복음의 전도자가 아니라, 아이폰의 전도자가 되었구나!’ 이런 생각을 하게 된 순간 얼마나 창피했는지 모릅니다. 사람들은 자기가 좋아하는 물건, 음식, 건축, 관광지 등에 대해 열심히 얘기하곤 합니다. 그 물건, 그 음식, 그 관광지의 증인이 되는 겁니다. 소셜 미디어가 우리 삶에 자리잡은 이 시대, 그런 모습은 한결 더 심화되고 있습니다. 사람들은 너나 할 것 없이 자기가 먹어본 음식, 구입한 물건, 가본 곳에 대한 증인 되기에 바빠 보입니다. 그러다 보면 자연스레 자기를 따르는 follower들이 생기기 마련입니다. 증인되고 follower 만들고… 더 좋은 것 증인되면 follower들이 더 많아지니 신이 나기도 할 것 같습니다. 제자(disciple)이라는 말의 뜻이 follower라는 사실을 고려하면 2천 년 전에 씌여진 성경이 오늘 우리들의 삶에 어쩜 이렇게 잘 들어맞는지

허물을 덮어주시는 사랑, 나도 따르겠습니다

인생을 살다보면 불편한 관계들이 생기기 마련입니다. 만나기 부담스러운 사람들, 우연히 만나는 것조차 피하고 싶은 사람들이 생기기도 합니다. 관계가 깨어졌기 때문입니다. 존중과 신뢰의 원칙이 깨어졌기 때문입니다. 관계가 깨어지는 것은 한 쪽이 먼저, 혹은 양 쪽이 함께 원칙을 어겼기 때문입니다. 관계에 담이 생긴 것이지요. 그러면 대개 한쪽이 다른 한쪽을, 아니면 서로가 서로를 정죄하며 피하게 됩니다. 사람들은 대개 이런 관계들을 회복하려고 노력하지 않습니다. 자존심이 허락하지 않습니다. 회복해야 할 가치도 느끼지 못합니다. 관계 회복의 노력은 그 관계 안에 사랑이 있을 때만 가능합니다. 부모와 자식 간의 관계가 깨지는 경우 대개 부모가 먼저 다가갑니다. 자식이 부모를 사랑하는 것보다 부모가 자식을 사랑하는 것이 더 크기 때문입니다. 부모는 이 관계의 벽을 허물기 위해 자존심도 버리고 다가갑니다. 오히려 더욱 성내고 자존심 세우려 드는 자녀 앞에서 자신을 바닥까지 낮추기도 합니다. 부모의 이런 모습은 하나님의 사랑을 우리가 닮았기 때문입니다. 아담과 하와가 하나님과의 약속을 어기고 관계를 깨뜨렸을 때, 죄 지은 인간이 가장 먼저 한 일은 깨어진 관계의 회복을 위한 노력이 아니라, 회피였습니다. 죄 때문에 갖게 된 부끄러움 때문입니다. 그런 그들에게 하나님께서 먼저 다가가셨습니다. 그래서 우리도 우리를 실망시키고 회피하는 자녀들에게 다

하나님 나라의 방식으로 살아갑니다

외국 생활하면서 3년 차 되던 해에 창밖의 낙엽을 보다가 눈물이 떨어지던 경험이 있습니다. 이유를 알 수 없는 그리움이 마음에 솟구치는 걸 느꼈던 것 같습니다. 집 떠나 사는 우리, 그리움이 많습니다. 외국 생활하면 또 많이 느끼는 감정이 있습니다. 불안감입니다. 우리는 주변에 가족이 있으면 안정감을 갖게 됩니다. 가족들이 아무 것 해주지 않아도 그저 든든합니다. 그러나 이민자로 산다는 것은 그런 안전감으로부터의 결별을 의미합니다. 이민자로 살다 보면 혼돈도 생깁니다. 자신의 고향에서 했던 방식이 받아들여지지 않는 것을 보고 당황하게도 됩니다. 자신에게 익숙한 방식이 더 좋다고 다른 사람들을 설득해 보기도 합니다. 그래서 그 곳의 방식을 배우고 몸에 익히게 되는데 많은진통이 따릅니다. 이민자들이 느끼는 혼동 못지 않게 원래 그 땅에 살던 사람들이 이민자들 때문에 겪게 되는 불안과 혼동도 있습니다. 이민자들이 자기들이 지키던 룰을 지키지 않을 때, 자기들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을 존중하지 않을 때, 원래 살던 사람들은 혼돈과불안, 심지어 분노를 느끼게 됩니다. 예수님께서 사역하시던 시대 유대인들도 이런 혼돈과 불안, 분노를 경험했습니다. 예수님은 분명히 유대인이었고, 이민자는아니었습니다. 그러나 그 분이 가르치는 가치관과 삶의 방식은 이민자가 가져온 혼돈 못지 않게 큰 것이었습니다. 예를 들어 유대인들에게 있어 안식일을 지키는 것, 안

하나님의 축복이 추격하는 사람

여러분들은 어릴 때 어떤 이야기를 들으며 자라셨습니까? 어릴 때 들은 이야기가 곧 한 사람의 세계관을 결정합니다. 우린 어릴 때 주로 권선징악적인 얘기를 많이 듣고 자랐습니다. 정직하게 쇠도끼가 제 꺼라고 말했더니, 금도끼, 은도끼도 주더라… 착하게 부모님을 잘 보살폈더니 이런이런 복을 받더라는 효자들 얘기도 들었습니다. 잘나고 유명한 사람들 얘기도 많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그들의 삶이 나의 모범이 되고 그들의 성취가 나의 목표가 되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인생이 chasing game이 되기도 합니다. 학벌을 좇고 지위를 좇고 이성을 좇고 돈을 좇고 명예를 좇다 보면 어느덧 인생의 노을이 붉게 물들어 옵니다. 세상은 다른 사람들이 가진 것을 보고, 그것을 부러워하여 추구하는 인생을 살게 우리를 몰아갑니다. 소셜 미디어 때문에 이런 현상이 더 심해지고 있습니다. 사실 이것이 세상의 패러다임입니다. 복을, 번영을, 건강을, 행복을 좇고 좇다가 마무리하는 인생. 하지만 성경은 그 반대의 삶을 살았던 사람들의 이야기도 있습니다. 줄기차게 하나님의 축복이 그 뒤를 추격하는 사람들의 이야기입니다. 그들의 삶 중에는 비겁했던 순간도 있었습니다. 자랑스럽지 못한 모습도 있었습니다. 고난의 시간도 견뎌야 했습니다. 그러나 그 무엇도 하나님의 축복으로부터 그들을 막지 못했습니다. 그들의 삶이 보여주는 패러다임은 간단합니다. 1. 하나님께서 함께

나는 빚이 없습니다

두 사람이 함께 가게에 들어갑니다. 한 사람은 쌓여 있는 물건을 정리하며 열심히 가게를 치웁니다. 다른 한 사람은 가만히 서서 별다른 말없이 물끄러미 물건들을 보고 있습니다. 둘 중에 누가 주인이겠습니까? 두 사람이 어떤 집에서 열심히 일하고 있습니다. 일을 마치고 났는데 한 사람은 일 마쳤다고 기분이 좋고, 다른 한 사람은 그 기분 좋은 사람에게서 돈을 받고 나갑니다. 누가 주인이겠습니까? 주인의 마음 가짐은 고용된 사람과 늘 다릅니다. 그러나 고용된 사람들 중에도 주인과 같은 마음을 가진 사람이 있으니 우리는 그를 청지기라 부릅니다. 청지기는 주인이 아니지만 주인처럼 열심히 일하는 사람입니다. 청지기는 주인처럼 열심히 일하지만 분수를 알고 욕심부리지 않는 사람입니다. 사장이 되어 기업을 세워 나가려면 청지기의 마음을 가진 사람들을 만나야 합니다. 청지기의 모습은 영적으로도 중요한 개념입니다. 성경은 조금 참고 절제하고 아껴서 부자가 되라고 가르치지 않습니다. 반대로 무조건 비우라고 말하지도 않습니다. 성경은 열심히 일하라고 가르칩니다. 그러나 예수님은 또한 부자가 천국에 가는 것은 낙타가 바늘귀로 들어가는 것보다 더 힘들다고 가르치셨습니다. 즉 성경은 물질주의와 금욕주의의 극단을 벗어나라고 가르칩니다. 성경은 우리가 심령이 가난한 사람이 되라고 가르칩니다. 심령이 가난하다고 말할 때 가난의 의미는 완전히 파산하게

Featured Posts
Recent Posts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ABOUT US

호수교회는 영혼 구원, 삶과 신앙의 공동체 건설을 목표로 설립된 새 교회입니다. 호수교회는 휴스턴 서쪽 케이티의 그랜드 레익스 / 싱코 랜치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ADDRESS

832-326-3703

6035 South Fry Road

Katy TX 77450

 

glkpc1@gmail.com

매주 보내드리는 칼럼을 받기 원하시는 분은 아래 이메일에 사인업 해주세요.
  • Grey Facebook Icon
  • Grey Google+ Icon
  • Grey Instagram Icon

© 2017 by 호수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