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나의 훈련은 반드시 필요합니다

만나의 훈련은 반드시 필요합니다우린 생존을 위해 사람과 조직에 의존합니다. 나를 먹여주는 그 사람, 생활을 지탱해주는 그 조직에서 멀어지는 것은 너무나 불안한 일입니다. 그런 울타리가 없이 하늘만 보고 살아야 한다면 삶이 얼마나 고달플까요? 비근한 예로, 인간의 문화가 발달하고 계급이 분화된 것은 잉여 생산물 때문인데 잉여 생산물을 보관할 수 있는 방법이 원천적으로 봉쇄되어 있다면 얼마나 좌절스럽겠습니까! 개척교회 목사인 저는 이런 것들을 경험합니다. 의지할 것 없는 삶, 남는 것이 없는 창고, 오직 하나님만 바라봐야 하는 삶. 그런데 알고 보니 이런 훈련이 바로 하나님께서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주신 훈련이었습니다. 오늘 먹을 것만 담을 수 있는 양식, 조금 많은 듯해도 남지 않고 조금 모자란 듯해도 충분한 일용할 양식, 제6일째에만 이틀 분을 거둘 수 있는 하늘 양식. 컨텍스트는 다를지라도, 이런 것을 경험한 사람은 내 삶에 주어진 우상이 무엇인지, 내 삶의 동기가 무엇인지 분명히 보게 됩니다. 내가 무엇을 기뻐하는지, 어떤 것을 행복이라 정의하는지 알게 됩니다. 삶을 바라보는 시야가 완전히 바뀌어 집니다. 만나의 훈련입니다. 만나의 훈련은 오늘을 살아가는 모든 그리스도인들에게 반드시 필요합니다. 만나를 돈과 비교해 보니 두 가지가 정말 대비된다는 것을 보게 됩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처럼 울타리를 벗어나 광야를 경험하게 되면, 내 인생

광야에서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이 사십 년 동안에 네게 광야 길을 걷게 하신 것을 기억하라 이는 너를 낮추시며 너를 시험하사 네 마음이 어떠한지 그 명령을 지키는지 지키지 않는지 알려 하심이라 너를 낮추시며 너를 주리게 하시며 또 너도 알지 못하며 네 조상들도 알지 못하던 만나를 네게 먹이신 것은 사람이 떡으로만 사는 것이 아니요 여호와의 입에서 나오는 모든 말씀으로 사는 줄을 네가 알게 하려 하심이니라 (신명기 8:2-3) 저는 어릴 때 집 근처에 산이 있어서 산에 오르던 기억이 많습니다. 그리 높지 않은 산이었지만 다녀오면 상쾌했습니다. 높은 곳에 올라가 먼 곳을 바라보는 것도 좋고, 깨끗한 공기를 마시며 땀을 흘리는 것도, 약수터에서 시원한 물을 마시는 것도 다 좋았습니다. 무엇보다 산에 다녀오면 성취감이 있습니다. 산에 다녀오면, 작은 일이지만 내가 뭔가를 해냈다라는 느낌을 갖게 해주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늘 인생이 산에 오르는 것과 같은 줄 알았습니다. 목표가 분명하고, 힘들어도 그 목표를 향해서 꿋꿋이 걸으면 언젠가는 그 목표에 도달하는 줄 알았습니다. 인생 중간 중간에 목표를 볼 수 있고 그 목표가 얼마나 남았는지 대략 감을 잡을 수 있을 거라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인생이 등산보다는 광야길을 걷는 것과 같다는 것을 나중에야 알게 되었습니다. 인생은, 눈에 보이는 정상을 향해 달려가서 그 지점을 올라서면 나머지는 수월하게 내리막길을

우리는 서로를 필요로 합니다

우리는 서로를 필요로 합니다 Hugh Grant가 주연한 영화 About a Boy에서 주인공의 이름은 Will Freeman입니다. 돌아가신 아버지가 작곡했던 크리스마스 캐롤이 인기가 있어 그 인세로 편하게 살아가는 38세의 독신남인데, 사람은 섬과 같아서 서로연결이 필요없다고 생각했던 사람입니다. 하지만 친구들에게 괴롭힘 당하는 한 소년을 돕다가 삶이 바뀌게됩니다. 영화는 이 남자의 이런 독백으로 마무리됩니다: "Every man is an island. But clearly, some men are part of island chains. Below the surface of the ocean they're actually connected." 휴 그랜트 훨씬 이전 시대를 살았던 저 유명한 영국의 경제철학자 아담 스미스(Adam Smith)는 좀 더 실용적인면에서 사람들 간 연결의 필요성을 보았습니다. 스미스가 하루는 핀을 만드는 공장에 견학을 갔습니다. 먼저놀란 것은, 아주 단순해 보이는 이 물건 만드는 데에도 거치는 과정이 모두 18가지나 된다는 사실이었습니다.그가 관찰한 바에 의하면 그 모든 공정을 한 사람이 혼자 할 경우 하루에 20개의 핀을 만들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열 사람이 함께 하니 그들이 함께 만든 핀의 양은 하루에 48,000개—2,400배의 속도입니다. 유명한 이야기입니다. 분업화를 아주 설득력 있게 제시

Featured Posts
Recent Posts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ABOUT US

호수교회는 영혼 구원, 삶과 신앙의 공동체 건설을 목표로 설립된 새 교회입니다. 호수교회는 휴스턴 서쪽 케이티의 그랜드 레익스 / 싱코 랜치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ADDRESS

832-326-3703

6035 South Fry Road

Katy TX 77450

 

glkpc1@gmail.com

매주 보내드리는 칼럼을 받기 원하시는 분은 아래 이메일에 사인업 해주세요.
  • Grey Facebook Icon
  • Grey Google+ Icon
  • Grey Instagram Icon

© 2017 by 호수교회